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1-12 19:10:35
  • 수정 2019-01-12 19:56:53
기사수정

"경기도교육청은 A고 교장 갑질 논란에 대해 엄중한 결정을 내리기 바란다."


▲ 안성시 시민사회단체인 ‘안성천살리기시민모임’, ‘안성시민연대’, ‘소통과연대’(이하 시민단체)는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A고등학교 교장 갑질 논란에 대해 경기도교육청의 엄중한 결정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1월 12일 발표했다.


안성시 시민사회단체인 ‘안성천살리기시민모임’, ‘안성시민연대’, ‘소통과연대’(이하 시민단체)는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A고등학교 교장 갑질 논란에 대해 경기도교육청의 엄중한 결정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1월 12일 발표했다.


이들 시민단체는 “안성을 대표하는 A고등학교에서 교장 직권을 이용한 학교선도위원회 결정 취소, 지역 정치인의 청탁으로 학생 징계 무마, 여교사에 대한 성희롱발언, 통합교육의 편견으로 인한 교과운영과 장애학생을 위한 특수교육의 폄하 행위 등 20가지가 넘는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부당지시, 인격권 및 교권침해 사안들이 학교 선생님들에 의해 경기도교육청에 신고 되었다.”고 설명하며, “하지만 경기도교육청에서는 이 사안들이 접수되었음에도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자녀들을 위한 올바른 가치관 형성과 정의로운 사회공동체를 구현하는 교육이념과 달리 거꾸로 이루어지는 A고등학교 교육현실의 책임은 전적으로 P교장에게 있다.”며 “안성시민들은 경기도교육청의 안일한 태도에 행동으로 나서기로 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이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는 바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들 시민단체는 “만약 경미한 징계에 의해 P교장의 전근으로 결론이 내린다면 또 한 번 제 2의, 제 3의 A고등학교 사태의 빌미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학부모 입장에서 분노할 수밖에 없다.”며 강한 징계를 촉구했다. 

 

이어 “안성시민들은 이 사태가 끝날 때까지 낱낱이 살피고 항시 주목할 것”이라며, “경기도교육청은 백년지계인 교육의 근간을 흔드는 잘못을 범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논란으로 인해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8일 본격적으로 감사에 착수, 감사관 2명을 안성교육지원청에 파견시켜 A고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바 있으며, 이 학교 P교장은 “모든 걸 내려놓고 최대한 빠른 시기에 학교를 떠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wrtimes.co.kr/news/view.php?idx=959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2019 안성시청
김학용국회의원
2019 한경대학교
피자헛
우리광고
안성시새마을회
안성시민장학회
sk백성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